농민 백남기,
당신의 모습이 아직
가슴 속에 선명합니다

2016년 9월 25일,
온몸으로 국민의 권리를 외치던 사람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선한 국민, 의로운 농민. 故 백남기 님을 함께 추모해 주세요.

관련 링크 가기
백남기 대책위 페이스북
백남기 농민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서명
백남기 농민 사망보도
백민주화씨 인터뷰
현재까지 추모의 글 774 건이 있습니다.
조연희

당신이 만들고자 했던 세상,
그 길에 함께하겠습니다

신고 0
담경

살인무기 물대포로 농민을
강타하여 뇌졸증으로 돌아
가신이여
악마 살인정권 용서하지
마소서‥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슬프고도 슬픕니다
어찌하여
정부가 농민을 살인무기
물대포로 국민의 생존권
마져도 손에 쥐고 살인을
만국민 보는 앞에서
그러듯 죽인단 말입니까
보호란 없고 죽임을 가하는
정부가 진정 국가란 말입니까
참 말세입니다
혼이여 후엔 더욱 좋은
나라에서 생존 하소서

신고 0
양다솔

잊지 않겠습니다.
부디 편안하세요.

신고 0
류민아

추모합니다...편히 쉬세요

신고 0
밝은내일꿈꾸며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며...

신고 0
수꾸락

농민이 잘사는 세상이 곧 민중들이 살맛나는 세상이겠지요.선생님 뜻 이어받아 투쟁하겠승다.

신고 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당신은 매국노와 부귀영화를 쫒던 비열하고 노비로 살아가는 쌍것들에 의해서 돌아가셨습니다. 위대합니다. 멋지고 자랑스럽습니다. 오랜시간 생사의 그 고통. 마치 독립운동가들의 고문의 고통과 다를게 없지요. 슬픕니다.화가나고 억울합니다. 하지만 당신의 고통과 죽음은 이 썩어 문드러진 시대에 깨달은 사람들에게 이미빛이고 희망이돼버렸습니다. 이 소중함.가치. 하늘에서 당신의 뒤를 따르는 선하고 바른우리를 도와주소서. 그리고 따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당신의 저항과 피눈물이 더 많은 사람을 깨우치고 있습니다. 얼굴은 몰라도 우리가 하나 라는것. 그래서 더 죄송하고죄송합니다.

신고 0
.

미안합니다. 죄송합니다 말하는 것이
제 마음 편하고자 하는 것 같아 하지 않겠습니다.
절대 잊지 않겠다 얘기하고 잊을까 두렵습니다. 그러나 당신의 이름, 잊지 않겠습니다.

신고 0
박지민

아무것도 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이제 편히 쉬세요. 잊지 않고 항상 생각하겠습니다. 그리고 지지 않겠습니다, 당신께서 바라셨던 세상을 만들 때까지.

신고 0
이강수

부고-백남기 농민을 조의하며 - 김희정

살기 위해 서울에 갔다
살고 싶어서 광화문에 갔다
살아야 했고 살아 있다고 말하려고
서울로 갔다

퍽퍽한 농촌 이야기 하기 위해
청와대가 있는 서울로 가야 했다
환영은 생각하지 않았다

동트기 전
밭으로 논으로 걸음 옮길 때마다
살아야 한다고
살아야 농촌도 지키고
자식도 지키고
이웃도 지킬 수 있다고 믿었다

떠오르는 해를 보며
희망을 찾으려고 몸부림쳤다
농촌이 농사가 쌀이 죽어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반겨주지 않을 것 알면서도 청왜대로
힘든 발걸음 재촉했다

환영은 고사하고
최루액이, 물대포가 기다리고 있었다
조금이라도 청와대 가까운 곳에 가서
한 마디라고 하려고
최루액을 맞고 물대포를 맞아가며
한 걸음 한 걸음 옮겼다

쌀 현실에 대해 말 한 마디 못하고
그날 물대포에 쓰러진
농촌과 농민 모습을 보았다
삼백일 당신이 호흡기에 의존하면서 버티었는데
끝내 오늘 당신과 함께 쌀도 숨을 놓고 말았다

당신이 소박하게 꿈꾸었던 농촌, 농민, 쌀

그들은
개 짖는 소리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때려야 말을 듣는 개돼지라고 생각했다
그렇지 않고 농촌을 향해 농민을 향해 쌀을 향해
무자비하게 공권력을 휘두를 수 없었다

당신, 이제 농민 그만두어서 얼마나 다행인가
입만 열면 농촌이 우리의 뿌리라고 외쳤던 헛구호
더 이상 듣지 않아서 얼마나 다행인가
오늘 부고는 당신 죽음을 알렸던 것이 아니라
농민의 죽음, 쌀의 죽음을 알렸다

이제 생명을 키우는 농민으로 태어나지 마시라
다시는 대한민국 농민으로 태어나지 마시라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촛불 하나

또 한번의 억울한 죽음..잊지 않겠습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신고 0

추모합니다......

신고 0
공장장

좋은 곳에 가서 편히 쉬세요. 저들을 용서하지 않겠습니다.

신고 0
Shell ie

죄송합니다.. 감사합니다.. 하늘에서는 아프지 마세요

신고 0
은재

국가와 공권력의 폭력 앞에 힘없이 쓰러진 어르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끝까지 싸우겠습니다.
편안히 흙으로 돌아가시길.

신고 0
김형근

고인은 우리에게 미안하다 하셨지만 실은 저희가 죄송해야 하지요. 칠십 노구를 끌고 집회에 나서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후배들이 만들었어야 옳지요. 면목없습니다. 죄송합니다. 선생이 끝내 못 보시고 꿈에서만 그리던 세상, 꼭 만들겠습니다.

신고 0
김진희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곰곰이

하늘에서 평안히 쉴 수 있기를... 남아있는 저희가 마음과 힘을 모아 진실 편에 서서 노력하겠습니다. 영면을 기도합니다.

신고 0
유현주

한 생을 정의와 평화를 위해 싸워오신 선생님.
살아있는 자로서 부끄럽지 않게 싸우겠습니다.
영면하소서.

신고 0
신동협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부디 하늘에서 편히 지내십시요 ..... 저희는 산자로서 따르겠읍니다

신고 0
홍주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유경상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진상규명 & 책임자 처벌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그래야 헬조선이 헤븐조선으로 바뀔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백 선생님의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국민들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습니다!!!

신고 0
소화

잊지 않겠습니다
불의가 만연한 세상 앞에서
정의가 무엇인지 보여주고 가신 고인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신고 0
푸른자전거

어르신이 그토록 몸으로 막아 내고자 했던 것들로 부터 이제는 자유로워지시길 빕니다. 이제는 남은 우리들이 싸우겠습니다. 편히 잠드소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