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백남기,
당신의 모습이 아직
가슴 속에 선명합니다

2016년 9월 25일,
온몸으로 국민의 권리를 외치던 사람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선한 국민, 의로운 농민. 故 백남기 님을 함께 추모해 주세요.

관련 링크 가기
백남기 대책위 페이스북
백남기 농민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서명
백남기 농민 사망보도
백민주화씨 인터뷰
현재까지 추모의 글 774 건이 있습니다.
강세형

잊지 않겠습니다. 진상규명과 원수를 갚도록 기도하겠습니다.

신고 0
국민

죄송합니다. 가시는 길 편안하게 못 보내드려서..어서 하루속히 책임자가 처벌되어서 넋이 편히 갈수있기를...

신고 0
진재열

진실이 밝혀 질때까지 투쟁하겠습니다

신고 0
한윤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 땅에 정의와 사랑과 평화가 넘쳐나길 간절히 바라고 기도합니다.

신고 0
별나라 동

힘이 되어주지 못하고 뭔가를 할 수 없어서 죄송합니다.

신고 0
숲길

가슴이 많이 아픕니다
하실 일이 많으신데 이렇게 가시니

신고 0
구절초사랑ㆍ이미경

구절초꽃이 만발한 좋은날에 천상으로 가셨네요
모든것 잊으시고 편히 쉬소서
고인명복을빕니다

신고 0
소시민

정말 죄송하고 면목 없습니다
편히 쉬세요

신고 0
아르티어스

편히 쉬실 수 있도록 잊지않고 행동하겠습니다.

신고 0
김규리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지켜드리지못해서죄송합니다

신고 0
서준익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독재타도

백남기 열사여!
살인권력자들 용서마소서.

공권력에 의한 국가폭력은 정당화 될 여지가 없다. 절대로.
사람을 죽이고도 양심의 가책은 커녕 진실과 사실을 숨기기에 급급하다.
얼마나 비양심적인가.
얼마나 비도덕적인가.
얼마나 비윤리적인가.

살인을 저질렀으니 그에 합당한 벌을 받아라.
그게 법치국의 도리다.
정치쇼 그만하고 진실을 말하라.
독재권력의 주둥아리로 무슨 거짓말을 꾸미는지 우리는 다 안다.

대한민국 권력자들아 그러면 못쓴다.
몸이야 시궁창을 뒹굴러도 마음만은 영론해야지.
껍데기는 금수저이면서 어찌하여 정신이 모두 시궁창이냐?

신고 0
장익준

죄송합니다

신고 0
달맞이

편안한 안식을 입니다.

신고 0
김수웅

지지 않고 싸우겠습니다

신고 1
왕페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 곳에서 편히 쉬시길 바라고 또 바랍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신고 0
jj

백남기님의 억울한 죽음, 그리고 대처하는 정부 공권력 행태에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부디 하늘나라에선 편하시길...
꼭 지켜내겠습니다 ㅠ

신고 0
김선홍

관리자님 밑에 오타남긴 글 두개는 지워주십시오 최소한 수정이나 삭제는 가능하게 만들어주시지 않겠습니까?

신고 0
페이스

좋은 곳으로 가셔서 편히 쉬십시요. 좋은 세상 열어주시고자 노력하셨던 거 잊지 않겠습니다.

신고 0
김선홍

만월

밤은 고요하고
떠난 이는 말이 없다.

나는 살아있는 이라서
무던히도 많은 말들을 쏟아내었지만

수많은 뭇 별빛들을 가만히 쓸어내고
암흑 속에 창백한 민낯을 드러낸 저 달은
나에게 답을 주지 않는다.

얼굴에 돋아난 꺼슬꺼슬한 터럭들을
손으로 가만히 쓰다듬는 침묵의 시간에
달빛에 가려진 별들의 군중들은
입을 모아 암흑이라는 외침을 발한다.

떠나간 이는 온 생애를 다 바쳐서 간절히 바라왔다.
비록 그 바람의 끝에 영광이 함께하지는 아니하였지만
나는 저 창백한 달빛을 향하여 나도 그것을 바라고 있다고
목울대를 울렁거리며 간신히 한마디를 내뱉었다.
말이 없는 달빛은 가을의 들판이 내뱉는 단말마와 함께
토혈하듯 숨 막히는 침묵을 내뱉었다.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
허무한 생애를 살아가며
바람이라는 것은 참으로 덧없었고
외침이라는 것은 참으로 무력했다.

떠나간 임을 그리워하는 망부석처럼
나는 암흑의 시간대에 못 박힌 채
오도 가도 못하며 오도카니 서있다.

그러나 나는 걸어간다.
그러나 나는 바란다.
그러나 나는 외친다.

내 삶의 끝이
오늘 떠난 이와 하나도 다르지 않다 하여도
나는 멈출 의향을 가지고 있지 않다.

신고 0
김선홈

만월

밤은 고요하고
떠난 이는 말이 없다.

나는 살아있는 이라서
무던히도 많은 말들을 쏟아내었지만

수많은 뭇 별빛들을 가만히 쓸어내고
암흑 속에 창백한 민낯을 드러낸 저 달은
나에게 답을 주지 않는다.

얼굴에 돋아난 꺼슬꺼슬한 터럭들을
손으로 가만히 쓰다듬는 침묵의 시간에
달빛에 가려진 별들의 군중들은
입을 모아 암흑이라는 외침을 발한다.

떠나간 이는 온 생애를 다 바쳐서 간절히 바라왔다.
비록 그 바람의 끝에 영광이 함께하지는 아니하였지만
나는 저 창백한 달빛을 향하여 나도 그것을 바라고 있다고
목울대를 울렁거리며 간신히 한마디를 내뱉었다.
말이 없는 달빛은 가을의 들판이 내뱉는 단말마와 함께
토혈하듯 숨 막히는 침묵을 내뱉었다.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
허무한 생애를 살아가며
바람이라는 것은 참으로 덧없었고
외침이라는 것은 참으로 무력했다.

떠나간 임을 그리워하는 망부석처럼
나는 암흑의 시간대에 못 박힌 채
오도 가도 못하며 오도카니 서있다.

그러나 나는 걸어간다.
그러나 나는 바란다.
그러나 나는 외친다.

내 삶의 끝이
오늘 떠난 이와 하나도 다르지 않다 하여도
나는 멈출 의향을 가지고 있지 않다.

신고 1
김선홈

만월

밤은 고요하고
떠난 이는 말이 없다.

나는 살아있는 이라서
무던히도 많은 말들을 쏟아내었지만

수많은 뭇 별빛들을 가만히 쓸어내고
암흑 속에 창백한 민낯을 드러낸 저 달은
나에게 답을 주지 않는다.

얼굴에 돋아난 꺼슬꺼슬한 터럭들을
손으로 가만히 쓰다듬는 침묵의 시간에
달빛에 가려진 별들의 군중들은
입을 모아 암흑이라는 외침을 발한다.

떠나간 이는 온 생애를 다 바쳐서 간절히 바라왔다.
비록 그 바람의 끝에 영광이 함께하지는 아니하였지만
나는 저 창백한 달빛을 향하여 나도 그것을 바라고 있다고
목울대를 울렁거리며 간신히 한마디를 내뱉었다.
말이 없는 달빛은 가을의 들판이 내뱉는 단말마와 함께
토혈하듯 숨 막히는 침묵을 내뱉었다.

지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닌
허무한 생애를 살아가며
바람이라는 것은 참으로 덧없었고
외침이라는 것은 참으로 무력했다.

떠나간 임을 그리워하는 망부석처럼
나는 암흑의 시간대에 못 박힌 채
오도 가도 못하며 오도카니 서있다.

그러나 나는 걸어간다.
그러나 나는 바란다.
그러나 나는 외친다.

내 삶의 끝이
오늘 떠난 이와 하나도 다르지 않다 하여도
나는 멈출 의향을 가지고 있지 않다.

신고 0
노경배

농민 백남기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다음생에는 민주주의가 발전된 대한민극에 태어나시기를 바랍니다.

신고 0
울산시민

부디 좋은곳으로 편안히 가세요

신고 0
김희진

어르신의 발자취에서 생명의 빛을 보았습니다. 저들은 님을 무지렁이 촌로로 보고 짓밟았지만 님께서는 무의식 중의 병상에서도 우리들을 비춰주었습니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더 용기내어 연대하겠습니다. 영면하소서.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