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백남기,
당신의 모습이 아직
가슴 속에 선명합니다

2016년 9월 25일,
온몸으로 국민의 권리를 외치던 사람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선한 국민, 의로운 농민. 故 백남기 님을 함께 추모해 주세요.

관련 링크 가기
백남기 대책위 페이스북
백남기 농민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서명
백남기 농민 사망보도
백민주화씨 인터뷰
현재까지 추모의 글 774 건이 있습니다.
민주시미니

부디 평안하시길~~명복을 빌며 이 어둔 세상 빨리 끝나기를 새벽이 오기를 기도합니다~~~

신고 0
임미란

어르신의 민주화를 위한 한 평생, 감사하고 존경합니다

신고 0
김수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곳으로 가셔서 평안하시길..

신고 0
준서엄마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사는게바빠 부끄럽지만 이렇게 추모합니다
그곳에선 아프지마세요

신고 0
이세미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정의가 실현되고 인권이 존중받는 나라가 되길 바랍니다.
부디 그곳에서 편히 쉬십시오

신고 0
이은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시간이 지나면 더 좋은 세상에서 살 줄 막연히 알고 살았는데 민주주의에도 후퇴가 있네요. 이런 일이 21세기에 있을줄 누가 알았을까요. 좋은 곳에서 편안히 잠드시길 기원합니다.

신고 1
진희

바쁘다고 무심했습니다
힘들다고 외면했습니다
그리고 채무자가 되었습니다.
미안합니다.
이 곳과 다른 세상에서 행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신고 0
옥지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인생의 뒤안길을 너무나도 험하게 맞으신 고인께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맺힌 응어리는 남겨진 이들에게 모두 두시고서 돌아보지 말고 가는 길 편히 가소서. 이 땅위의 그대 희생이 헛되이 되지 않게 하리라.

신고 0
이규성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길 바랍니다. 이 땅에 수 많은 젊은이들이 정의의 가득한 나라를 꿈꾸며, 이 나라를 바꿔나가게 되길 바랍니다. 주님 품 안에서 편히 쉬세요.

신고 0
부사비

삼가 명복을 빕니다.
남아 아루고자 했던 꿈은 남겨진 우리들이 이루겠습니다.
부디 영면하시기 바랍니다.

신고 0
우리나라

고 백남기 선생님.. 두려워도 끊임없이 외로운싸움을 하는 당신은 용기있는 사람입니다. 이제 저희가 그 외로운 싸움을 계속 이어나가겠습니다. 선생님처럼 부끄럽지 않은 인생을 살다가 가겠습니다.

신고 0
울산시민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이샛별

너무 마음이 아파 뭐라 말씀 드릴수가 없네요. 농활갔을때 우리들 실수에도 하하호호 마냥 웃으시고 냇가로 계곡으로 함께 나들이도 갔었는데요. 좋은추억을 만들어주신 그저 평범한 친구의 아빠신데 말이죠.
기도합니다. 우리들 마음속에 영원히 계실꺼에요.

신고 0
주한나

한 사람의 농민으로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신 아버님의 모습을 잊지 않겠습니다. 정의와 공의가 실현되길 소망하며 방관자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신고 0
마울뷔어핀

진상을 밝히고 정의로운 나라가 되길 기원하며 추모합니다.

신고 0
선한이웃

하늘나라에서 영원한 평안을 누리시길 기도합니다.
상식이 통하는 양심이 살아있는
정의가 반듯이 승리하는
이 나라가 되길 기도합니다.
평안하소서

신고 0
나디아

죄송합니다.부디 평온하시길 기도합니다.

신고 0
이명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유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억울하고.원통해서
마음이 너무 답답합니다

신고 0
해라클래스

독재권력에 맞서 무기없이 맨몸으로 홀로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을까 생각하면 절대로 혼자가 아님을 후배가 촛불이 아니고 횃불로 독재를 막아내고 몰아내겠노라 맹세합니다 바뀐세상 보기전에 온몸으로 민주화를 우해 막아선 거룩한 정신을 후배에 전하겠습니다 편히 쉬십시요

신고 0
매화나무

모든걸 용서 하시고 평온하소서

신고 0
ㅇ김봉현

참담 합니다…
부디 그곳에서 편안 하세요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하상훈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얼마나 더 많은 억울함이 생길지.
참으로 슬픕니다.

신고 0
필드에 카리스마

친일독재정권의 아비에 의해 핏박의 인생을 그 딸의 독재에의해 생을 마감하신 열사에게 투쟁을 약속드립니다ᆞ

신고 0
문바라기

절대 용서할 수 없는 이정권입니다.

더이상 억울한 희생없게 투쟁하겠습니다.

신고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