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백남기,
당신의 모습이 아직
가슴 속에 선명합니다

2016년 9월 25일,
온몸으로 국민의 권리를 외치던 사람이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선한 국민, 의로운 농민. 故 백남기 님을 함께 추모해 주세요.

관련 링크 가기
백남기 대책위 페이스북
백남기 농민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서명
백남기 농민 사망보도
백민주화씨 인터뷰
현재까지 추모의 글 774 건이 있습니다.
한영분

삼사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잊지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신고 0
프란체스카

임마누엘 어르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ᆞ소시민
불의에 침묵하며 살아 온 못난 소시민입니다.
선생의 올곧은 삶은 저같은 못난 사람들에게 큰 울림이 되었습니다.
참어른이 없는 시대에 선생님은 큰 별이 되셨습니다.
다시는 이 불행한 나라에 태어나지 마십시요.

신고 0

지금까지의 짐은 내려놓고 그곳에서는 편하게 쉬셨으면 좋겠습니다.
나머지 짐들은 저희들의 몫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염선희

당신을 기억하고, 기억하고, 기억하고,
그래서 다시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기를.
평안하세요.

신고 0
김영범

하늘나라에서 저희를 위하여 기도 해 주세요. 고인의 뜻을 받들겠습니다.

신고 0
굿포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리고 잊지 않겠습니다.

신고 0
박선자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신고 0
이숙영

잊지 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이성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안젤로

한 평생을 우리 농을 위해 사신 어르신께
감사드리며 영원한 안식을 기도드립니다.

신고 0
짱구

농민들의 고통을 누구보다 가슴아파하시고 앞장 섰던 분...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 편히 잠드소서...

신고 0
수미

선하고 의로운 그 모습, 아름다운 당신의 미소 잊지 않겠습니다. 더 이상 아프지 않은 그곳에서 편히 쉬시길. 편히 영면하소서

신고 0
윤윤

가시는 길은 평안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존경합니다 살아오신 그 길을..

신고 0
도경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0
김치

금방이라도 살아돌아오실 것 같은 표정, 그게 더 가슴을 아리게 합니다.

신고 0
지은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그러나 이 땅 풀같은 민중의 힘을 보여드리겠습니다..

신고 0
이시나

우리 먹거리 우리 땅을 사랑하신 분! 지켜드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신고 0
오늘하루

어르신. 너무나 죄송합니다... 같은 날 같은 장소에 있었는데...ㅜㅜㅜ 죄송합니다.... 부디 평안하소서... 평안하소서.....ㅜㅜㅜ

신고 0
미연

선생님 편히 쉬세요. 죄스러운 마음 뿐입니다.

신고 0
불현듯

지금 계신 곳은 밝고 따듯하길 빕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신고 0
부산깡다구

명복을빌며 이정권의 죄값을 반드시
단죄 받을겁니다.

신고 0
이기현

님은 늘 함께 살자고 하셨지요.
독재의 칼날 아래서도 함께 자유를 누리며 살자 하셨지요.
그때마다 님은 죄 아닌 죄로 감옥으로 가야했지요.
살다보면 함께 살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 기대를 하며, 그사람 좋은 미소 짓고 징을치고 북을 울려 허리가 휘고 손발이 거북이 등짝이 되도록 무궁화 이 강산을 일구어 우리 밀씨를 뿌릴 때

저들은 강심을 파헤치고 금수강산을 흙탕물로 뒤 덮었지요.
님은 그래도 희망을 놓지 않고 선지자가 광야에 외치듯 광화문광장에 서서 함께 누리고 살자 소리쳤지요.
저들은 그때도 차벽을 쌓아놓고 그 뒤에 숨어서 물대포를 쏘아댔지요.

저들에게 묻습니다.
함께 살자는 그 말이 그렇게 더럽고 혐오스러워 살수차로 물을 뿌려야 했습니까?
함께 살자는 그말이
그렇게 귀신보다 호랑이 보다 무서웠습니까?
성주고을에 모시는 사드보다 더 위험 했습니까?
경주에 진도 5.8의 지진보다 두려웠습니까?
이땅에 건설하는 핵발전소 보다
골치거리였습니까?
그 두터운 차벽으로 막고 수만 경찰병력과 최루까스 살수차까지 동원 해 사람을 죽여야 했습니까?

함께 살자는 님의 말씀을 두려워한
저 자본과 권력의 뿌리가 36년 일제치하의 부역자로 뻗어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눈물로 배웁니다.
청춘을 바치고 목숨이 다하도록 함께 살자하신 님이여!
남은 우리가 흘리는 눈물은
저 족속과 종족들이 이 땅에서 사라지는 날까지 님을 기억하겠다는
다짐이요 맹세입니다.

저들은 함께 살기를 거부했습니다.

신고 0
최정원

그곳에서 편히 쉬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신고 0
닥팀OUT

지켜드리지못해 죄송합니다.현장에서 소리높이겠습니다...지켜봐주세요 ㅜㅜ

신고 0
시율대디

편히 잠드세요. 죄송합니다.

신고 0